소매점 마케팅 필수매체로 발전한 SNS

백지장도 함께 들면 더 가볍다. 공동 마케팅 전략을 만들어야.

컴퓨터의 거의 모든 기능을 갖춘 핸드폰이 대중화되면서 정보와 사교에 대한 의미가 바뀌어 가고 있다. 친구나 가족과의 연락방식도 변하고, 사람들 간 만남의 방식도 변하고 있다. 광고의 방식도 변하고 제품에 대한 소문 전달의 방식도 변하고 있다. 바야흐로 SNS 전성기다.

YouTube가 사용자 설명서를 대신하고 온갖 크고 작은 Know-how를 공개하고 있다. 특히나 미용기술에 대해서는 더욱더 그런 변화가 심하다. 미용기술이 노출되면 미용사들의 설자리가 가면 갈수록 좁아진다. 제품에 대한 정보도 소비자들끼리 경험을 주고받아 뷰티서플라이 매장에서 찾지 않아도 되는 새로운 쇼핑문화를 경험하고 있다.

언어장벽이 존재하는 한인 소매점 경영인들에게는 반가운 변화가 아닐 수 있다. 설령 언어장벽이 없다고 해도 사업체 SNS는 전문광고 영역이라서 쉽게 행동으로 실천하기 어려운 문제다.

헤어 회사 영업 사원과 소매점사이에서도 SNS의 파워가 얼마나 막강한지를 알 수 있다. 세일 정보를 카톡으로 보내고 주문까지 카톡으로 하고 있다. 카톡이 B2B 간에 얼마나 효과적인지를 경험해 보았다면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Facebook, YouTube, Instagram 등의 광고효과가 얼마나 큰 지를 실감할 수 있다. SNS는 더 이상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모든 소매점이 전략적으로 고민해 볼 중차대한 마케팅 방식이다.

SNS 마케팅을 전략적으로 고민해야 할 이유는 보는 이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다양하게 접근해야 하기 때문이다. 일방적으로 세일 광고만 남발하다 보면 세일이라는 매력 자체가 상실되어 받아 보는 이들이 금방 지루함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제품에 대한 정보와, 세일즈 기회, 제품에 대한 소견, 스토어에 대한 인간적인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밀고 당기기를 적절히 해 나가는 게 효과적이다.

또, 일방적인 메시지 전달은 공허한 메시지로 읽히지 않을 수 있다. 양방향적인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도록 유도할 필요도 있다. 가끔은 장사와 관계없는 주제도 던져 볼만하다. 인간의 감성을 자극하는 내용이나 충격적인 사실들의 공유도 효과적이다. 소비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함께 분노할 수 있는 공통분모를 만든 뒤에 제품 판매로 연결하는 방식이다.

SNS 마케팅 전략은 도-소매 모두가 공통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할 숙제다. 가게 하나를 위해 SNS를 기획하고 실행하려다 보면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 있는 일이다. 최근에는 소매업자들 몇몇이 그룹을 지어 SNS 광고를 실시하기도 한다. 전문 인력을 고용해 인건비 부담을 나누는 케이스다. <코스모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