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온라인 스토어 활용

투자에 비해 효과는 적고, 무시하자니 위협적인 온라인 스토어

YouTube 시청시간이  TV시청시간보다 많아진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신문이나 방송뉴스보다 Facebook이나 Instagram 같은 SNS를 통해 더 많은 뉴스를 보고 있다. 인터넷 상거래의 중요성은 충분히 실감하고 있지만, 어디에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것도 사실이다.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겠다고 작지 않은 돈을 투자해 인터넷 스토어를 구축해 보지만 예상과는 달리 고객들이 홈페이지를 찾아와 보지도 않고 있다. 하자니 어렵고, 안 하자니 불안한 것이 온라인 장사다.

 

군중심리

인터넷은 군중심리가 더 크게 작용하는 소비공간이다. 사람들이 많이 모여드는 곳에 더 많은 사람이 모여든다. 결국, 아무리 좋은 홈페이지를 만들어 놓아도 소비자들은 소문난 곳에서 제품을 사고 있다.

온라인 스토어의 성패는 Google 과 같은 검색시스템에서 “beauty supply” 등의 관심사항을 입력했을 때 몇 번째로 뽑혀 올라오느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순위를 높이려면 유료광고를 해야 하는데 인터넷 광고비 부담도 작지 않다.

 

SNS와 연동해야

맞춤형 구매라는 새로운 구매패턴은 온라인 쇼핑의 시너지로 나타난 현상의 하나다. 소매점이라는 제한된 공간을 뛰어넘기 때문에 자신의 취향이나 특성에 맞춰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그렇다 보니 Facebook 같은 SNS에서 교감이 형성되고 구매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이런 SNS 영역에 들어가면 인종적 편견이 가미된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SNS나 홈페이지에서 사용하는 단어나 표현방식, 사진 등에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아야 하는 부담도 있다.

최근 Facebook은 간편하게 온라인 스토어를 꾸밀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아직은 시험 기간 중이지만 누구나 돈을 쓰지 않고도 온라인 스토어를 운영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파괴력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

 

인내와 부지런함이 열쇠

홈피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제품에 대한 데이터를 입력하는데 많은 시간과 인건비가 들어간다. 손님이 찾아오기까지는 상당 기간 기다려야 한다. 첫 단계에서는 검색 엔진의 상위권 진입에 시간과 경비를 투자해야 하는데 인내력과 집중력이 필요한 부분이다.

동시에 SNS를 통해 광고하고 가능한 많은 사람을 홈피로 끌고 와야 한다. 가게를 방문하는 고객을 우선 대상으로 삼는 것도 빠른 방법이다.

온라인 스토어는 소매점에 반갑지 않은 적이지만 그렇다고 무시할 수는 없는 영역이기도 하다. 가게의 Facebook부터 만들어 보는 것도 필요할 것 같다.

 

online 1

페이스북에 스토어 페이지를 만드는 일은 매우 간단하다. 가게에 찾아오는 고객들에게 “Like”를 눌러달라고 부탁하고 작은 선물을 주는 방법도 좋다.

online 2

페이스북에 새로 추가된 Shop 기능이다. 제품 데이터를 올리는 일도 쉽게 만들어져 있다. 최근 유행하는 제품 중심으로 스토어를 꾸며도 좋을 것 같다.

online 3

사진을 허락 없이 사용할 경우 엄청난 벌금을 물 수도 있다. 꼭 제조사의 허락을 받은 뒤 사용해야 한다. 구매 버튼을 누르면 가게 홈피로 가게 된다.

 

 

Comments are closed.

Mission News Theme by Compete Themes.